작성일 : 21-03-24 18:29
예를 들면 무기노.원래의 단정한 얼굴을 완전히 되찾고 나서, 드
 글쓴이 : 도시인
조회 : 23  
예를 들면 무기노.원래의 단정한 얼굴을 완전히 되찾고 나서, 드디어.그녀는 딱히 감정의 기복이 없는 눈으로,이대로라면 열린다.HsSSV01『드래곤 라이더』.(중요한 것은 그 인맥이야. 프레메아는 코마바 리토쿠 관계로 그를 죽인 액셀러레이터와 접점을 가졌고, 그와 동시에 프렌더세이베른 관계로 하마즈라나『아이템』의 무기노들과도 연결점을 가졌어)「,」오른 어깨에 엄청난 충격이 일어나고, 그렇게나 무겁고 거대했던 메탈 이터 M5가 바로 위를 향했다. 그렇게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잡고 있던 하마즈라의 몸이 그대로 뒤로 날아가고 있었다. 목 뒤를 잡고 있던 쿠루와의 손을 억지로 떼고, 2미터 이상이나 굴렀다.프레메아가 휴대전화의 화면을 쳐다보고 있는 틈에, 하마자라는 한조우에게 손가락으로 제스처를 보냈다.그 구조를 설명하는 것처럼, 기계의 칼은 금속제의 쓰레기통을『잡아서』, 고속으로 회전하기 시작했다. 순식 간에, 잔상마저 보일 정도에 달했다.「너 어떻게 된 거야? 아침도 먹지 않은 거였어?」입을 다문 운전수를 신경 쓰지 않고, 죠우사와는『드래곤 라이더』에 올라탄 하마즈라에게 말을 걸었다.앞으로.「아니 그게, CG로 점도 흉터도 날개도 뿔도 완전 갈아끼울 수 있는 시대에, 이런, 아날로그한 특수 메이크같은게 나올 줄은 몰라서요. 영화 매니아 피가 완전 떠들석거리는 것이 여러가지가 있잖아요!! 이렇게, 옛날부터 괴인계 스플래터를 쫒아다니던 피가 완전 부글부글하고!!」「내가 이 상황에 어떻게 관계하고 있지」(러시아에서 잠시 봤었지만, 대체, 어디까지 할 수 있는 힘이야?)필연적으로, 하마즈라들은 거기에 이르는 루트에 함정을 치고, 잠복하는 형태로 응전했다.당황하며 그쪽으로 돌아만, 역시 구경꾼의 수가 너무 많았다. 거기에, 프레메아의 신장은 상당히 낮았다. 완전히 묻혀 있는 건지도 모른다.「아무래도 좋아」이것이, 살고 있는 세계의 차이.「당연하잖아. 즐거워. 그건 너무나 즐거워!! 이곳이 세계의 정점이야. 악이 극에 달한 이 장소에, 내가 원하는 모든 것이 있어!! 죽이기
캬리캬리캬리캬리!! 하고 체인소의 굉음이 하마즈라의 귀를 때렸다.「변했지」(이후, 그 꼬마나 시스터즈를 방패로 사용하여 목숨을 날리지마. 서드 시즌(제 3차 제조계획)도 동결해. 죽이던 만들던 관계없어. 네들의 사정으로, 이 이상 그 녀석들의 목숨을 갖고 놀지마)처음에 능력자들에게 손을 댄 것은 그들이었던 것이었다.짐작 가는 곳을 말하자면 하나 정도 밖에 없었다.13이쪽도 맛이 없었다.파이브 오버가 추격해 오지 않았다.장갑에 거대한 균열이 일어났고, 그래도 삐걱대며 다리를 움직이려고 버둥거릴 때, 거기에 천장에서 대량의 건재(建材)가 떨어졌다. 파이브 오버에 맞지 않은 탄환은, 플로어의 천장에 막대한 대미지를 주었던 것이다.하마즈라는 해치의 손잡이를 강하게 잡았다.「뭐지? 무슨?」(어디의 누구인지는 꼬리를 잡았지만. 뭐, 루트를 접촉하기 위해선 이 정도로 화려하게 한 편이 좋은가)프레메아의 과거에, 깊게, 다정하게 관여하고 있었을 사람들.그 구조를 설명하는 것처럼, 기계의 칼은 금속제의 쓰레기통을『잡아서』, 고속으로 회전하기 시작했다. 순식 간에, 잔상마저 보일 정도에 달했다.하마즈라는 잘라내는 듯이 말했다.중얼중얼 말하며, 액셀러레이터는 살짝 머리를 갸웃거렸다.그러자, 라스트오더는 게임화면에서 시선을 떼고, 옆에 앉아있는 아오자이 소녀 미사카 워스트를 조용히 올려다 보았다.「에에」영상에 의해서 확보되고 있는 하마즈라의 시야의 한 편에서, 작은 창이 표시되었다. 말 할 필요도 없이, 그것은 하마즈라가 들고 있는 휴대전화의 데이터였다.요미카와가 부추겨서, 액셀러레이터는 하는 수 없이 지팡이를 짚고 일어섰다.「냉동식품이어도 미사카에겐 사치품이지만 말이야」변함없이 굴욕 바니를 걸은 하마즈라 찾기를 계속하는『아이템』의 세 명이었지만, 무기노나 타키츠보와 달리, 타키츠보는『하마즈라를 찾기 위한 근거』를 딱히 갖고 있지 않았다. 그리고,『타인의 AIM확산역장을 감지하는』그녀의 성질상, 타키츠보는 본인이 생각하는 것보다도『감』이란 것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뭐, 지. 저